삼본정밀전자 1분기 실적관련



삼본정밀전자의 1분기 실적을 살펴봤다. 순이익은 유지되었으나, 영업이익이 매우 줄어든것으로보이며, 매출도 감소되었다.



매출에서 매출원가 및 판관비등을 비교해보면 비율이 올라갔으나 작년1분기와 비교할때 매출이 약 12억줄었고, 영업이익이 7.2억정도 줄어든게 보인다. 결국 고정비 비중이 매우 큰것으로 보이며 매출이 줄어든게 그대로 영업이익으로 반영된것으로 판단된다.



논란이 되는건 기타수익과 기타비용이다.



기타수익과 기타비용에서 살펴보면 크게 3가지정도로 구분을 해보았다. 외환관련 / 파생상품관련 / 당기손익인식금융상품 관련. 연결에서 기타수익과 기타비용을 살펴봐서 그냥 계정별로 합산을 해보았다.



외환관련 +2.3억, 파생상품관련 +4.2억, 당기손익인식 관련 +6.7억가 총 13.3억정도이다. 이게 이번분기에만 그런것인가?? 아니다, 삼본은 전형적으로 기타수익및 비용의 비중이 큰편으로 보인다. 왜냐하면 수출중심 기업이며 전반적으로 외환관련 헷지를 적극적으로 하는것으로 보이기 때문이고 이와 관련된게 외화관련 계정과 파생상품관련 계정이다.



외환관련 계정이라는건 말 그대로 들고있는 외화(주로 달러나 엔화)의 평가이익이나 사고팔때 환율로 부터 발생하는 손익을 의미한다. 거의 수출만 하는 기업이니 필연적으로 발생하는 부분이다.



파생상품관련은 모두 달러 포워드 매도포지션이다. 살펴보면 3개은행에 나누어 매달 약 5~6억씩, 총 17억정도를 매달 정해진 환율 기준으로 매도를 한다고 나온다. 기준이 되는 원달러 환율은 1186, 1154, 1151이다. 이게 무슨말이냐면 매달 각각의 환율로 달러를 팔아야 한다는건데, 정해진 환율보다 환율이 내려가면(원화강세) 이익이 발생하고 환율이 올라가면 그만큼 손해를 본다. 그런데 삼본의 환율관련 내용을 보면 수출기업이라 원화가 강세가 되면 상대적으로 손해를 보고, 원화가 약세가 되면 가격경쟁력이 된다라고 나와있다.



한마디로 정리하면 일반적으로 환율이 영업적으로 불리하게 되면 매출이 감소할것이고 영업이익이 감소할것이지만 그것을 통상적으로 파생상품 포지션에서 어느정도 만회를 하는 구조를 만들어 놓은것이다. 따라서 1분기 실적을 보고 영업실적이 개판인데 기타수익으로만 돈을 벌었다고만 말하는건 좀 문제가 있다.



물론 당기손익인식금융상품쪽은 좀 다르다. 내역을 보면 상장주식 62억, 수익증권(아마도 펀드?) 203억, 파생결합증권(ELS or DLS) 59억을 보유한것으로 나오며 1분기에 여기서 6.7억정도 수익이 나왔다. 과거 사업보고서를 살펴보면 2013년까지는 주식만 일부 편입했었고, 2014년도에 국공채와 파생결합증권을 일부 편입.. 작년에 국공채를 펀드로 교체한것으로 보인다. 사모펀드효과가 일부 있지않나 싶다. 주식이 좀 궁금해서 과거내역을 보니 티에스티아이테크(반도체.디스플레이장비)라는 주식과 IriTech라는 미국의 홍채인식관련 협업중인 회사인것으로 보인다. 물론 과거내역이라 현재 보유주식은 다를수도 있는데, 티에스티아이테크의 홈페이지에 들어가보니 삼본이 12%정도를 보유한 주주로 나온다.



추가로 1분기에 영업현금흐름은 무려 +46억인데, 매출채권이 26억정도 감소한게 주요 요인으로 보인다. 결국 매출은 줄었지만 현금흐름은 조금 개선된것으로 보인다.



실적으로 장기추세로 보면 지속적으로 매출이 줄어드는게 문제이다. 그러한 기조가 1분기에도 이어졌으며 덕분에 영업이익이 매우 줄어들었고, 환율효과를 직접적으로 헷지한것에서 수익을 내고 자금운용을 통해서 기타수익이 더 늘어난것으로 보인다. 삼본정밀전자는 제조사이니 투자회사는 아니니 결국 환율의 추이와 매출의 반전을 지켜봐야겠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Creative Commons License
Creative Commons License

토지신탁업 관련 생각



애초에 신탁이라는것에 대한 개념도 없었는데, 그래도 각종 리포트를 반복해서 읽다보니 대충 토지신탁업이 어떤건지 희미하게 나마 그려지는것 같다.



토지/부동산신탁업이라는건 결국 부동산관련 서비스 대행업인것 같다. 신탁이라는게 결국 대신 맡아서 원주인이 원하는 바를 이루어주고 수수료 및 성과보수를 먹는것. 이게 부동산으로 뭘 한다는것에 상상하는 모든걸 대신 해줄수 있는것 같다. 개발, 분양, 재건축부터 단순한 서류업무까지.



이게 안정적인게 기본적으로 회사는 걍 수수료먹고 사업으로 벌던 잃던 크게 영향을 안받는것 같다. 물론 잘되면 성과보수 받고 안되면 못받겠지만.



최근에 차입신탁이라는게 비차입신탁보다 수수료가 높다고 하는데, 부동산으로 해당 업무를 수행하는대 들어가는 자금까지 대여해주면 차입신탁, 자금은 원주인이 알아서 구해오는거면 비차입신탁이라고 한다. 즉 아파트 재건축을 생각해보면 어쨌든 기존 아파트를 부시고 새로 짓고 사람들을 모집해서 잔금을 다 받을때까지는 돈이 필요한데, 개인이나 조합보다는 어쨌든 신탁사라는 회사가 돈도 싸게 빌려서 싸게 대여해줄수 있으니 유리하고 원주인도 더 편하겠지. 물론 사업이 망할때 신탁사가 지는 리스크가 더 커지긴 하겠지만, 해당 차입금이 통상적으로 원주인 권리보다 선순위라서 리스크가 제한적이라고 한다.

따라서 해당 사업이 폭망하지만 않으면, 부동산 시장이 붕괴하지만 않으면 신탁사의 리스크는 제한적이라고 본다.



다만 우려라면, 우리가 잘 아는 아파트 재건축이라고 볼때 신탁사가 통상 조합이 하는일도 대행해줄수가 있는데, 강남아파트 재건축같은건 앞으로도 조합이 계속 할 가능성이 높다고 한다. 왜냐하면 강남사람들은 재건축을 스스로 진행할 능력과 지식도 있고 돈도 있기 때문에. 신탁사는 아파트 재건축 기준으로 보면 서울내 핫한 재건축 말고, 사업성이 애매하고 규모도 애매하고 뭐 그런동네의 재건축을 전문적으로 맡아서 진행이 가능하다고 한다. 즉, 자발적으로 진행하기에는 사업성이 약간 떨어지는 사업에 진입하여 기업의 효율성을 무기로 추진한다는것. 즉 차입형신탁과 맞물릴때 애초에 사업성이 약간 애매한것들을 위주로 하니 리스크가 좀 발생할수도 있다고 본다.



현재 지속적으로 부동산, 특히 개발관련 제도들이 완화되고 기업들이 진출할수 있는 기반이 마련되고 있는데, 공기업에서 분사되어 나온 신탁사들이 앞서서 이러한 시장에서 영향력을 넓히는 중이다. 한토신과 한자신같은 회사들의 2015년 실적은 2014년 대비 놀랍게 성장했는데, 이러한 기조가 당분간은 유지 되지않을까 생각한다. 실적으로 주가를 올릴수 있었으면 한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Creative Commons License
Creative Commons License

차이나그레이트.. 중국주..


개인적으로는 중국주들이 잘 되었으면 하는 바람이 있다. 물론 중국주중에 정말 쓰레기 같은 회사들이 다수 있긴 하지만, 중국주라는 같은 카테고리에 갖혀서 이슈가 있으면 다 같이 오르고 다 같이 내리는것은 비이성적인 부분이 있다. 또한 가치투자를 표방하는 많은 개인투자자들이 보유중인게 중국주라서, 뭐 내가 보유를 했건 안했건 그 사람들이 수년간 인내의 결과를 보면 어쨌든 같은 가치투자자로써 뿌듯할것만 같다.


내가 차그를 선택한 이유는 대충 살펴본 중국주중에서 CB, BW질을 가장 안했기 때문에 가장 덜 양아치이기 때문이다. 현재 PER는 2.9수준에 본인들의 기사에 따르면 올해도 최고 실적을 기록할 확률이 높다고..


그런데 지난 IR의 내용을 통해서, 뭐 항상 당연한걸수도 있지만 개인적으로는 실망을 할수밖에 없었다. 배당생각은 없으며, 현금을 쌓아놓는건 중국에서는 현금을 쌓아놔야 기업신용도가 올라가서 당연하다는것.


차라리 말이라도 아직 성장기이기 때문에 현금성자산을 보유한다라고 했다라면 공감하겠지만, 저런식으로 말하는건 공감할수가 없다. 아니 중국본토나 홍콩에 상장된 주식들은 뭐길래 국내상장 중국주처럼 현금을 쌓아놓지 않고, 고배당을 하는건가??


사실이다 치더라도 주식이 제대로 평가 받기 위해서는 상당히 오랜 시간이 걸릴것같은 경영관이라고 생각한다. IR자료를 확인하고 보유수량의 절반정도를 정리했고, 조만간 전체정리하지 않을까 싶다. 아마도 나도 인내심이 바닥나서 나가니 조만간 폭등하고 재평가 받을수도 있겠지만, 궂이 안정적이고 좋은 회사에 주주환원도 하는 회사들이 있는데 꼭 중국주에 매몰될 필요가 있을까 싶다.


최근에 크리스탈신소재가 중간배당을 하고 앞으로 순이익의 10%를 꾸준히 배당한다라는 IR을 했다. 작년에 완리가 마찬가지로 '영업실적이 양호하면? 배당한다'라고 말했다가, 영업실적이 양호하지 않아서 안한 전례가 있다. 크.신은 처음 듣는 회사인데, 어쨌든 실제로 배당을 실시해서 중국주들이 차별화될수 있는 개기를 마련했으면 한다. 대부분의 중국주들이 대주주가 주식을 던진 이후에 이해할수 없는 파업이나 주가고점에서 CB,BW를 소통없이 하곤 하는대(어쩌면 지극히 상식적인 행동인가..), 내가 수익을 못내더라도 중국주들이 차별화되어 개별적인 밸류에이션을 갖을수 있는 상황이 왔으면 한다.


올해에 중국주들 상장이 줄을 섰다고 하는데, 양심과 자각이 있는 증권사의 오너라면 수수료만 받아먹을 생각하지 말고 해당 기업의 진입목적이나 국내상장 중국주들의 인식을 바꿀수있는 회사인지에 주목해서 조금만 주인의식을 가졌으면 하는바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Creative Commons License
Creative Commons License
  1. 나윤킴 2016.06.26 01:23 신고

    지나가다 글남깁니다 씨케이도 상장초기 배당했었고 크리스탈신소재 배당한다는거ipo 하고남은돈으로하는거구 떨어지면 배당철회하고 bw cb발행하겠죠 결론은크리스탈도언제뒷통수칠지모르고 중국주들차트보면 상해종합지수와연관된다고판단됩니다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